싱글벙글 쇼


 

시어머니가 오셨습니다.

웰컴투시월드 2 434

시어머니가 오셨습니다. 

찹찹합니다. 

 

저희 시어머니, 

제 남편이 생애 처음으로 금융 사기를 어머니에게 당했죠. 

금융 사기만 당했겠습니까?

온갖 술수로 제 남편은 잘 속아 넘어가 어머니께 저와 결혼 전까지 모든 것을 다 바쳤다고 합니다. 

 

금융 사기는 정확하게 기억나지 않지만 남편이 "돈"의 가치를 알게 되었을 때부터 

매년 몇 차례...당했다고 합니다. 

집안의 장남이고, 나름 외동아들이라 명절 때나 집안 모임 때 남편이 받아오는 수입은 짭짤했다고 합니다. 

자기 추산으론 그 돈을 다 자기가 어머니께 금융 사기를 당하지 않았더라면 집 하나 샀을 것이라 합니다. 

뭐..믿거나 말거나이죠. 

 

과격하게 움직히고 운동하는 것 안 좋아하는데 어머니 꾀임에 보이 스카우트 했고, 오..그 시절에 보이 스카우트 하는 것이 쉽지 않았을텐데 말입니다. 

앞에 나서서 말하는 것 싫은데, 웅변 학원 보내고, 어머니가 직접 웅변 가르쳐서 할 수 없이 학교에서 웅변 대회 하면 상 받아 오고, 학교 대표 되고 그랬답니다. 

예체능은 돈 주고 하라고 해도 싫어하는 성격이었는데, 어머니가 피아노 치는 남자가 잘 산다고, 피아노 배우고, 삼촌에게 기타 배우고,..

그 덕에 가끔 교회 반주자가 빵꾸 나면 알아서 가서 피아노 치고 있는 남자가 제 남편입니다. 

진짜 공부 열심히 하고 싶었는데, 어머니가 요리 하는 남자가 진짜 남자라고 꼬드기셔서 사실, 저보다 제 남편은 간도 잘 맞추고, 요리도 잘 합니다. 

문학과 역사가 좋아서 문과 가려고 했는데, 어머니가 남자는 이과에 가야 한다고, 남편은 기계를 싫어하는데, 컴퓨터 공학 전공했습니다. 

그 덕에 컴퓨터 박사 되었습니다. 

 

박사 되기 전, 저를 만나서, 인생 폈다고 하는데 ㅋㅋㅋ 글쎄요. 

시어머니는 저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모르겠네요. 

 

미국에 온 것은 남편이 시어머니가 자주 올 수 없는 곳으로 가자!!!!!!!!!!! 라는 결심 하에 영어 한마디 못하는 저를 꼬드겼죠. 

제 인생, 가장 큰 사기를 남편에게 당했죠. 

 

그렇게 어영부영 미국에서 살고 있는데, 3년만에 시어머님께서 오셨습니다. 

몸둘바를 모르겠습니다. 쉴새없는 잔소리 폭격에..... 금새 제 신체 나이가 확~ 늘어난 것 같습니다. 

진심 찹찹합니다. 

 

남편은 미안해 합니다. 그러나 방법이 없습니다. 

아침 7시에 출근하는 남편의 식사를 제가 준비하고 있습니다. 

원래는 남편이 알아서 간단하게 잘 해 먹고 가거든요. 

저는 그 시간에 애들 깨워서 학교 갈 준비 시키고, 애들 아침 차려 주고, 라이드 해 주는데, 

아침에 제가 얼마나 바쁜지 알기 때문에 남편은 자기가 알아서 하거든요. 

에휴...........

관광 비자 6개월짜리 받아 오셨습니다. 

에휴..................................................................................................................

 

우리 애들은 할머니 말 못 알아듣고, 시어머니는 손자, 손녀들의 어설픈 한국어를 못 알아 들으셔서

저는 그 중간에서 통역하고 있습니다. 통역이라고 말하는 것도 참 부끄럽네요. 

 

이제 3주 지났는데, 에휴...........................................................................................

국방부의 시계도 돌아간다는데, 여기 시계도 돌아가겠죠?

 

그냥 푸념하러 왔습니다. 전화 통화하면 시어머니까 들으실까봐 ㅠㅠ

글로 씁니다. 

Comments

아침창가
아이고...고생 많으십니다.....그래도 즐겨보세요.
저도 얼마 전에 시부모님 두 분 모두 왔다 가셨는데
미국 방식으로만 대하기보다는 제가 얼마나 당신들을 생각하고 배려하는지는
말하지 않고, 행동으로 보여 드렸어요~
힘드셔도 섬긴다는 마음으로~ 힘내세요!

아, 그리고 금융사기....안 당해본 유년기 시절이 있었을까 해요?ㅋㅋㅋ
쮸니오빠
웰컴투 시월드 님 사연 감사합니다.
방송하면 혹시라도 곤란하실까 걱정되어 확인한후 결정하겠습니다.
연락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힘 내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4 가나다라 웃음 댓글1 개구장이 천자 03.28 157
133 저의(정군)의 생일 댓글2 gfriendfansjung… 03.22 189
132 함께 고유 하고파요!! 댓글2 ♬행복한여인♬ 03.16 166
131 상처 댓글1 싱그리명기 01.14 360
130 공단이란 댓글1 상원 01.08 369
129 신청곡 입니다 댓글5 moca 01.03 387
128 새해 첫날, 큰일 치룸 댓글2 산넘고물건너 01.01 347
127 ????새해 달력 배달합니다~???? 댓글2 개구장이 천자 12.31 355
126 안녕~ 2017년!! 댓글2 달라스사랑해 12.28 314
125 고마해라, 마이 했다 아이가?!?! 댓글2 kuikui 12.09 3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