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벙글 쇼

새해 첫날, 큰일 치룸

산넘고물건너 2 109

오늘 점심 때, 저는 여러 종류의 떡국을 끓였다는.ㅜㅜ

두 분은 떡국 좀 드셨어요? 

 

몇 가정이 오늘 저희 집에 모여서 점심 함께 하기로 했는데, 

예전에 비해 더 많은 인원이 모이다보니 저마다의 식성이 달라서 ㅠㅠ

그냥 호스트 마음대로 할까 하다가...새해 첫날부터 먹고 싶은 음식도 못 먹게 할까봐..

모든 이들의 식성을 맞춰주는 것으로다가 결정하고

 

오늘 점심 떡국엔

두 종류의 국물이 들어갔습니다. 

하나는 고깃국물, 하나는 멸치 육수

만두는 김치만두와 고기만두

계란은 지단으로 한 것, 그냥 대파와 계란을 섞어서 통채로 국에 넣은 것

 

집에 있는 모든 냄비는 새해 첫날부터 맡은바 임무를 다 했고, 

여러 종류의 국의 간을 보느라 정작 저는 점심 때, 배만 먹었다는 ㅋㅋㅋ

집에 온 손님들도 모두 배부르게~ 기분좋게 먹고 갔네요. 

 

그래도 보고 싶었던 사람들, 바빠서 얼굴도 제대로 못 봤던 이웃들과 함께 맛있는 떡국으로 함께 점심을 먹어서 기분은 좋네요~

그리고 큰일 하나, 잘 치룬 것 같아서~

 

두 분도 오늘 첫 방송 잘 하셨죠? 

다같이 밥 먹고 떠드느라 방송을 못 들었네요 ㅠㅠ

 

 

Comments

쮸니오빠
산넘고물건너님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새해부터 좋은일 하셨네요. 유익한 글 감사합니다.
오늘(1/2) 클릭클릭 시간에 방송 나갈 예정입니다.
올 한해도 많은 성원 부탁드립니다.
건강하세요~~~~
싱그리명기
감동적이요..배려의 아아콘..저랑 떡국 먹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1 상처 댓글1 싱그리명기 3일전 53
130 공단이란 댓글1 상원 10일전 58
129 신청곡 입니다 댓글5 moca 01.03 110
열람중 새해 첫날, 큰일 치룸 댓글2 산넘고물건너 01.01 110
127 ????새해 달력 배달합니다~???? 댓글2 개구장이 천자 12.31 104
126 안녕~ 2017년!! 댓글2 달라스사랑해 12.28 80
125 고마해라, 마이 했다 아이가?!?! 댓글2 kuikui 12.09 130
124 지난 화요일 방송을 다시듣다가.... 댓글2 데이빗 12.02 146
123 신청곡요~ 댓글1 데이빗 11.21 139
122 시어머니가 오셨습니다. 댓글2 웰컴투시월드 10.21 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