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M 브릿지

한 영혼이 소중함을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예향 0 655

지난 3월 12일 주일에 우리 교회에 참 따뜻한 행사가 있었습니다. 

신천 집사 임명식이 있었거든요. 

집사 임명식이 뭐 그리 대단할까...싶지만 우리 교회 입장에서는 너무나 귀했고, 너무나 아름다웠습니다. 

 

우리 교회는 진짜 작은 교회입니다. 

그 동안 많은 분들이 지나가셨어요. 

비구름처럼 머물렀다가 비 다 내렸으면 다시 비구름 만들러 떠나요. 

그 중엔 직분 있으신 분들도 꽤 있었어요. 우리 교회에서 직분을 받으신 분들도 있었구요. 

그런데 떠났어요. 

 

가는 사람을 붙잡을 수 었어서, 붙잡아도 봤지만 이미 마음이 떠났기 때문에 소용이 없었죠. 

 

그 와중에 개척 초기부터 함께 한 부부가 있습니다. 

원래는 자매만 있었는데, 남편 될 사람이 그 다음해에 섬기던 교회를 떠나 우리 교회로 왔고, 곧 결혼을 했죠. 

그렇게 그 부부는 7년을 한결같이 섬겼습니다. 

 

몇 번이나 집사 직분을 받으라고 담임 목사님께서 권하셨는데, 

그들은 계속해서 고사했어요. 

고사한 이유 중 하나는 "집사 직분 받으면 교회 떠나잖아요."

이 말을 들었을 때에 얼마나 미안하고, 고맙고, 귀했는지 모릅니다. 

 

맞아요. 교회에서 집사 직분 받고 남아 계신 분이 아무도 안계셨어요. 다들 떠났지요. 

그 부부의 눈엔 당연한 것은 아니지만 직분을 받으면 아무렇지 않게 떠다는 그들을 보면서 서운하고, 속상해한 것 같습니다. 

그래서 고사한 것이죠. 

 

그렇게 그렇게 몇 년째 고사를 하다가 드디어 올 해, 안수를 받았습니다. 

특별히 식을 거행하기 위해 누군가를 초대한 것도 아니고, 교회에서는 소박한 꽃다발과 증서만 준비했는데, 

같은 교단에 계신 어르신 목사님께서 한시간이 넘는 그 먼거리를 운전해서 오셨고, 

자매의 친척이 오랜만에 달라스 방문 하셨다가 우리 교회에 오셨습니다. 

다들 깜짝 놀랐습니다. 일부러 알린 것이 아니냐고 담임 목사님께 여쭤봤죠. 담임 목사님도 모르셨던 그 분들의 방문!

 

그렇게 예배 중간에 신천 집사 임명식이 진행되었고, 

그들을 위해 기도하는데, 어찌나 눈물이 나는지, 그리고 우리 목사님은 얼마나 우시는지...

 

그 힘든 시기를 같이 보냈던 시간들이 줄줄이 생각나셨을 것 같아요. 

 

저는 이 교회에 이제 5년 넘게 있었는데, 그간 그 부부를 보면서 얼마나 그들이 귀한지, 얼마나 예쁜지..

그렇게 한 영혼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이 임명실을 통해 다시 깨듣게 되었습니다. 

 

제가 담당한 것은 꽃다발을 준비하는 것이었는데, 

꽃다발을 만들면서 이렇게 기쁘고, 이렇게 행복하고, 만들면서 이렇게 울어본 적이 없었습니다. 

 

다..그 분의 은혜이고, 그 분이 베풀어 주신 기쁨인것 같습니다. 

 

너무나 작은 교회의 별 것 아닌 이야기 같지만, 

저에게 있어서, 그리고 우리 교회의 모든 가족들에게 있어서는 

너무나 소중하고, 너무나 아름답고, 귀한 이야기인지라...

함께 나누고 싶어서 글 남겨요!

 

신청곡도 있습니다. 

몇 년 전에 우리 교회 찬양팀이 음반 작업을 했는데, 이번에 집사 안수를 받은 남자 집사님의 목소리가 돋보이는 찬양이 있어요. 

이 찬양만 들으면 우리 집사님이 생각납니다. 

제목은 "예수보다 더 큰 사랑" 입니다. 

 

잘 부탁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 찬양신청합니다.~ bluesky1 7일전 30
23 안녕하세요 ^^ 댓글1 bluesky1 06.28 99
22 New ccm Come to me 사오정 06.09 329
21 찬양 신청합니다. 겨울에태어난 02.10 477
20 12월 24일 신청곡 댓글1 겨울이좋아요 12.12 542
19 아기 예수님의 오심을 기다리며 흰눈이왔으면 12.12 568
18 쏭사장님~ 안녕~ 댓글1 사랑스러운 09.25 560
17 나는행복헙니다 ( 자작시) sj.cho 댓글1 sujung 05.24 606
16 "은혜 아니면" 신청합니다. 5월이왔네 05.03 655
15 ##천 번을 불러도, Ten Thousand Reasons## 신청합니다. 댓글2 긍정마인드 04.07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