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 산책

가을에는..

moca 1 965
가을에는 기차를 타고 / 詩 : 김춘경

또 가을이 왔습니다
지난 가을엔 깨우지 못했던 영혼의 종소리를 들으며
혼자서 기차 여행을 하고 싶었습니다

삶의 조각들이 차창에서 신음을 하며 두 눈에 부딪혀 와도
그 가을이 아름다울 꺼라 생각했습니다
고단했던 마음들을 달래며 그렇게
달리는 기차에 부서지는 그리움들을 싣고 싶었습니다

올 가을에도 가슴 시린 이 하나 곁에 없다 해도
애틋한 영혼 소리를 담은 혼자만의 기차여행을 하고 싶습니다
뿜어낼 모양없는 사연들 검은 연기로 날리며 내달리는 길
뒤돌아 보면 너무 빨라 아무 것도 잡히지는 않겠지만
갈 길이 아득해 종착역은 몰라도 기쁜 마음으로 갈 것입니다

그러다 세상에 태어난 것을 감사하며 하루를 기대어 왔던
지나간 날들이 차창에 어리면 반갑게 웃어 줄 것입니다
길가의 코스모스와 들꽃들의 미소, 사랑하는 사람들,
차창에 미끄러지는 바람의 소리를 사랑하겠습니다

또 가을이 왔습니다
또 어쩌면 고단한 날이 소리없이 찾아 올지도 모릅니다
그런 날, 그런 날이 오거든
나는 혼자서 기차를 타고 하염없이 달려갈 것입니다
영혼이 숨쉬는 기차를 타고..

Comments

moca
예리님..**
요즘은 아침 저녁으로 제밥 시원함을 느낄수 있네요
비록 낮엔 텍사스의 여름 날씨 지만은 요
 또 가을이 왔습니다
이 가을을 가슴에 안고 떠나가 싶은 주말,, 오늘도 명품클산과 함께 떠나는 주말 여행이였으면 합니다

신청곡 입니다

* 비발디 가을 1악장.

* 기차는 8시에 떠나네 (To Treno Fevgi Stis Okto)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