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 산책

11월의 선물,,

모님 1 229
11월의 선물- 윤보영

사람과 사람 사이에
정이 흐르는 11월입니다.

가을이
봄과 여름을 데리고
우리 곁을 지나가고 있다고?
겨울을 데리고
12월이 가까이 와 있다고,

올해도 또
가지 끝에 남아있다
떨어진 나뭇잎처럼
의미 없이 지나가게 될 11월

홀로선 나무줄기에는
이미 봄이 오고 있고
씨앗을 품고 있는 대지도
새싹 틔울 꿈에 젖어 있듯,
 
그대와 나
그리고
우리 안에도
따뜻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이제 차 한 잔에도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시간으로 채워
11월 마지막 날에
내가 나에게 선물하겠습니다.
그리고 행복을 선물 받겠습니다.

Comments

모님
예리님..**
안녕 하세요
깊어가는 가을,,
이젠 겨울이 시작 하는 입동도 지났으니
겨울이라고 해야 할까요.?

몸과 마음에 힐링과 휴식이 필요 할때에
항상 생각 나는 명품클산,,
오늘도 기대 하면서 응원 합니다
신청곡 입니다

* 안나 게르만 / 가을의 노래 (Anna German / Osennyaya Pesnya)

*뮤지칼 cats ost "memory" 첼로 연주곡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1 12월의 첫 주말,, 댓글1 모님 5일전 120
150 Happy Thanksgiving day 댓글3 모님 11.24 173
149 사랑과 슬픔 그리고 이별.. 댓글1 모님 11.20 171
열람중 11월의 선물,, 댓글1 모님 11.11 230
147 또 가을이 왔습니다 댓글1 모님 11.05 230
146 깊어가는 가을에,, 댓글3 모님 10.29 337
145 깊어가는 가을,, 댓글1 모님 10.17 334
144 가 을 밤,, 댓글3 모님 10.09 374
143 가을비 댓글3 모님 10.02 553
142 신청곡 입니다 댓글1 모님 09.26 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