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권이 예고 없이 취소돼 부모님 임종을 못 지킨 여성의 사연

이동구 0 220

        구매한 항공권이 사전 안내 없이 취소돼 기내에서 끌려내려

부모의 임종을 지키지 못한 여성의 사연이 알려져 공분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이 항공사는 지난 174월 동양인 승객을 기내에서 강제 퇴거시켜

전 세계적으로 공분을 산 유나이티드항공 으로 알려져 더욱 논란인데요.

 

29.01.18%20united.jpg?imwidth=1160 

                                                          사진 출처=The Telegraph UK

 

           지난 16일 미국 콜로라도에 사는 캐롤 암리치(Carrol Amrich)

       늙은 어머니가 병환으로 미네소타의 병원에 입원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하지만 그녀에게는 병문안을 가기 위한 비행기 표를 구매할 돈이 없었다고 합니다.

 

         그런 그녀를 위해 그녀의 집주인 이네스 프렐라스(Ines Prelas)

     온라인 여행사를 통해 유나이티드 항공의 비행기표를 구매해주었습니다.

   하지만 항공권 예매 직후 어머니의 병환이 악화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졌고,

여행사 연락처가 없던 집주인 프렐라스는 항공사에 직접 연락을 시도했습니다.

 

image.png?type=w1200 

 

 

                                유나이티드항공 측에서는

"여행사가 아닌 항공사를 통해 출발 시각을 변경해도 문제가 없을 것" 이라고 말했고

                      그녀는 약 8만원의 변경수수료를 지불한 뒤

                    암리치의 비행기 출발 시각을 당일 오후로 변경했습니다.

 

                 변경 직후 그들은 공항으로 향했고, 무사히 체크인을 한 

                            암리치는 좌석에 착석했습니다 

 

 

                                        %

                         

                          하지만 문제는 그 후였습니다.

 

                                       %

 

image.png?type=w1200 

 

                          이륙 직전, 항공사 관계자가 그녀에게 와서

돈도 내지 않고 비행기를 탈 수는 없다며 비행기에서 내리라는 요구를 한 것이었죠

암리치는 사정을 설명하며 비행기를 타게 해달라며 애원했지만 거절당했다고 합니다

 

                                이유는 이랬습니다.

 

                      집주인 프렐라스가 항공권을 예매한 여행사가 아닌

                      항공사를 통해 직접 항공권 시간 변경을 했기 때문에

                          여행사가 해당 티켓을 취소한 것이었죠

 

29.01.18%20united%20woman.jpg?imwidth=1160 

 

                                      여행사 담당자는

           “우리는 해당 변경사항이 구매자에 의해 이루어진 것이라는 것을 몰랐다.

          금융사기가 의심돼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항공권을 취소한 것이라며

고객에게 티켓이 취소된 것을 안내하기 위해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해당 사건에 대해서 조의를 표한다.

                    하지만 여행사에 직접 연락을 해 변경 요청을 했더라면

                 이런 상황이 벌어지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image.png?type=w1200 

 

 

 

결국 비행기에서 내린 뒤 암리치는 차를 타고 약 1600km를 달렸으나

이미 그녀의 어머니는 사망한 뒤였습니다.

 

사건 직후 유나이티드항공 시카고 지부에서는 조문 화환을 보내기 위해

집주인 프렐라스에게 연락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후 유나이티드 항공은 모든 돈을 환불했으며,

암리치와 그녀의 가족에게 일어난 일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매우 안타까운 사연이 아닐 수 없습니다.

 

 

기사 원문 & 이미지 출처 : Pixabay,

http://www.telegraph.co.uk/travel/news/united-airlines-woman-removed-from-flight/

image.png?type=w120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