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용실 주인이 손님 목 두른 수건 풀며 목걸이까지 '슬쩍'

미우신기76845 0 333

구미경찰, 9차례 절도 업주 구속…"피해자 추가 조사 중"경북 구미경찰서는 23일 머리를 하러 온 손님 목걸이를 상습적으로 훔친 혐의(상습절도)로 미용실 주인 A(48·여)씨를 구속했다.A씨는 지난 18일 손님 이모씨의 10돈짜리 금목걸이를 훔치는 등 작년 6월부터 지금까지 미용실 손님의 목걸이 9개(1천400여만원)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A씨는 손님의 머리카락을 잘라준 뒤 목에 두른 수건을 벗길 때 목걸이를 함께 풀어 훔친 뒤 가슴 속에 숨기는 수법을 썼다고 경찰은 설명했다.경찰은 모 카페에 '미용실에 갔다가 목걸이를 잃었다'는 피해 내용을 보고 수사해왔다.장성락 구미경찰서 강력2팀장은 "피해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여경이 주인의 동의를 얻은 뒤 몸을 수색해 피해품을 찾아냈다"며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