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알링턴 16세 소년, 친구간 갈등 중재 후 며칠 뒤 갈등 당사자 학생에 총격 살해돼

0

 

 알링턴(Arlington)의 한 십대 소년이 괴롭힘 문제에서 발단이 된 친구간 갈등을 중재하고 난 며칠 후 괴롭힘 사건의 당사자인 한 십대 소년의 총격에 목숨을 잃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이건호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주 목요일 오후 4시 30분경 알링턴의 벤지 드라이브(Benge Drive) 소재 한 아파트 인근에서 알링턴 고등학교 2학년생인 열 여섯 살의 사무엘 레이놀즈(Samuel Reynolds)라는 소년이 같은 아파트 단지에 사는 14세 안팎의 소년이 쏜 총에 사망했습니다.

 총격 가해 소년은 맨처음 레이놀즈 사망 사건에 자신이 관련돼 있음을 일체 부인했으나 알링턴 경찰이 아파트 인근 감시 카메라 영상을 확보함에 따라 용의자로 검거됐습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레이놀즈가 사망 사건 발생 며칠 전 가해 소년과 몸집이 더 작은 또 다른 소년 사이에 벌어진 싸움을 중재하고 상황을 무마시킨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그러나 이후 레이놀즈와 이 소년 간에 갈등이 시작됐으며 결국 싸움 중재 며칠 만에 레이놀즈가 가해 소년의 총격에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 소년은 피해자 레이놀즈와 같은 학교 학생은 아니지만 알링턴 교육구 내 학생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미성년인 탓에 신원이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다만 현재 청소년 구금 센터에 수감된 가운데 청소년 재판부의 성인 재판 여부 결정에 상관 없이 살인 혐의로 기소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유가족과 친구들은 지난 6일 밤 모여 사심 없이 타인을 도우려다 목숨을 잃게 된 레이놀즈의 비극적인 죽음을 애도하고 그를 추모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달라스 DKnet 뉴스 이건호입니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knet730.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달라스 카운티, 5일 97건의 코로나 19 양성 사례 보고

달라스카운티는어제97건의코로나19신규양성사례를보고했습니다.이에달라스카운티에서만총1,112건의누적양성사례및18명의누적사망자가발생했습니다.달라스카운티의보고에따르면,입원이필요한환자중71… 더보기

캐롤튼 18세 여성, 코로나 19 확진자라며 '협박'

캐롤튼경찰국이,자신을코로나19확진자로소개하며,이를다른사람들에게전염시키겠다고협박한18세의여성의행방을찾고있습니다.캐롤튼경찰국은문제의여성을태러협박혐의로기소할것이라고밝혔습니다.특히문제의여… 더보기

미 대형 은행들, PPP 프로그램에 미온적 태도 보여

코로나19확산이경기에미치는여파를줄이기위한연방정부경기부양책의일환인중소기업급여보장프로그램(paycheckprotectionprogram)PPP에대형은행들이미온적태도를보이고있는것으로전해… 더보기

DPS, 루이지애나에서 텍사스로 오는 차량 검진 '검문소' 설치

텍사스공공안전국DPS가어제루이지애나(Louisiana)에서텍사스로들어오는차량들에대한선별검진을위해검문소를설치했습니다.소피아씽기자입니다.<기자>텍사스공공안전국DPS가어제루이… 더보기

텍사스 주정부와 달라스 카운티, 임시 병동 문제로 '마찰'

그렉애봇텍사스주지사가,코로나19임시병동설치에미온적인달라스카운티에설치계획을철회할수있다는경고를내렸습니다.강치홍기자입니다.<기자>코로나19로확진자급증상황에대비해대도시중심으로임… 더보기

미국내 코로나19 확진자 27만명 '돌파'

미국내 코로나19 확진자수가 27만명을 돌파했습니다.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동부시간 어제 밤 10시10분 기준 미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27만7828명, 사망자는 7141명… 더보기

이민 서비스국 , 5월 3일까지 '폐쇄'..."온라인 서비스는 계속 진행"

이민서비스국(USCIS)의로컬오피스폐쇄조치가최소한오는5월3일까지연장됩니다.지난3월18일USCIS는코로나19의확산을늦추기위한조치로필드오피스·망명오피스·신청지원센터(ASC)등의오피스를… 더보기

태런 카운티도 '스테이 엣 홈' 4월 30일까지 '연장'

태런카운티도어제스테이엣홈명령을이달말,30일까지연장했습니다.알링턴과포트워스시도같은기한입니다.당초태런카운티의스테이엣홈명령은다음주7일까지였지만,이번주초그렉애봇주지사가발표한조치에따른 조치… 더보기

달라스 시, "병상 절반 남았다"...인공호흡기 838개 중 235개 '사용중'

달라스시에위치한15개병원들이어제코로나19의확산에대처할수있는병상및의료서비스수용능력을보고했습니다.내용에따르면,이들병원들에서는현재4,763개의병상중2,365개의병상이사용되고있고,717개… 더보기

달라스 카운티, 세이퍼 엣 홈 4월 30일까지 연장..재난선언은 5월 20일

달라스카운티는주민들의 외출을 제한하는 세이퍼엣홈명령은오는4월30일까지연장하는것이라고밝혔습니다.달라스카운티클레이젠킨스판사는어제오후,이같이밝혔습니다.어제오전달라스카운티의커미셔너위원들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