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 속 건설 현장 사업은 계속돼

0

 코로나 19  행정명령에 따라 대부분의 일자리 부문들이 셧다운 상태에 들어간 반면 리모델링 공사를 포함한 주택 건설 현장은 여전히 평소대로 사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건설업자들은 건설 노동자들의 건강상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며 건설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달라스 건설업자연합(Dallas Builders Association) 관계자 필 크론(Phil Crone)은 “달라스 카운티(Dallas County) 행정명령에서 주거 공간이 건강 안전을 위한 매우 중요한 기반 시설로 고려되고 있다”고 강조하며 “작업 현장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 수칙을 엄격히 준수하도록 안내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역 건설업체 James Andrews Custom Homes 관계자는 “5인 이하 인력들이 적당한 안전 거리를 유지하면서 일하고 있으며 장갑은 물론 특수 안전화와 긴 상하의 눈 보호 장구 그리고 무엇보다도 작업용 마스크를 착용하고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관계자는 특히 “작업자의 건강 상태가 안 좋을 경우 다른 안전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집에서 쉬도록 조치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대부분의 건설업체가 셧다운 조치를 하기 보다 작업 환경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필요한 개선 조치를 해나가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현재 대부분의 건설현장들이 노동 인력 건강 안전 수칙 준수에 따른 더딘 공사 속도를 비롯 코로나 19 확산으로 자재 운송기사 인력 부족 상황 발생에 따른 공급 차질 문제로 공사 속도가 평소보다 느려지자 공기가 늘어지는 상황에 최대한 대처하며 어렵게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코로나 19 확산 심화는 주택 모기지 대출 기관의 평가 진행을 지연시키는 등 주택 평가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형 모기지 대출 업체 파니 매(Fannie Mae)와 프레디 맥(Freddie Mac)의 경우 대면 접촉을 자제하기 위해 평가 절차를 간소화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처럼 건설 업계가 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사회 환경 변화로 인한 힘든 상황에 대처하며 매우 더디게 사업을 진행하는 상황에서도 건설 관계자들은 사회 시스템 대부분이 멈춘 가운데 건설 현장에선 여전히 일이 바쁘게 진행되고 있음을 강조하며 재난 위기 상황에서도 지역사회의 주택난과 구입 가능한 주택 공급 문제 해결을 위해 계속 박차를 가할 수 있어 다행이라고 전했습니다. 

 

 

 

코로나19  예방 생활수칙 (CDC제공)

 

 

 

   

- 손 씻기: 비누와 물로 20초 이상 손을 깨끗이 씻으십시오. 특별히 화장실 사용 후, 식사 후, 코를 풀거나 기침, 재채기를 하고 난 후 손을 깨끗이 씻으십시오. 비누와 물이 없을 경우 알콜이 주성분 (60-95%)으로 된 손 세정제를 사용하십시오.

 

- 씻지않은 손으로 얼굴을 만지지 마십시오.

 

- 에티켓 지키기: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경우 화장지로 코와 입을 가리십시오. 화장지가 없으면 옷소매로 가리십시오. 화장지는 사용 후 휴지통에 버리십시오.

 

- 소독 및 청결 유지 : 손이 자주 닿는 부분이나 테이블,문 손잡이, 핸들, 전화기, 키보드, 화장실 등 사물을 비누를사용해 정기적으로 닦아 주십시오.

 

- 사회적 거리 두기 : 사람과 대면시 서로 적당한 거리를 두고, 특히 아픈 사람과의 접촉은 피하십시오.

 

- 자발적인 자가격리: 호흡기 질환 증상이 있을 경우 자택에 머무르십시오. 또한 마스크를 하고 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으십시오. 아프지 않다면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가 없습니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knet730.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미국, "코로나 19 확진자 10만명 넘어섰다"...중국 뛰어넘어 '세계 최다' 불명예

미국내 코로나19 확진자수가10만명을 넘었습니다.존스 홉킨스 대학은 동부시간 어제(27일) 오후 7시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10만천657명으로 집계했습니다. 이 가운… 더보기

플래이노 경찰국 '비상'...2명 코로나 19 추가 '확진판정' , 총 4명 '감염'.

플래이노경찰국 소속 직원2명이또다시코로나19양성확진 판결을 받았습니다.플래이노시는어제(27일, 금),경찰국직원2명이추가로양성사례인 것으로 보고됐다고 밝혔습니다.양성 판결을 받은 직… 더보기

리처드슨 시, 로컬 비상사태 4월 30일까지 '확대'

리처드슨(Richardson)시가 코로나 19의 확산을 막기위해 지난 18일 발령한 로컬 재난 선언을 확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에따라 리처드슨시의 제재안은 오는 4월 30일까지 … 더보기

"DFW 기반 항공사들 숨 좀 돌릴까?"...연방 경기부양책에 '한껏고무'

트럼프 대통령이 어제 (27일.금)2조 달러대의 경기부양안에 전격 서명하면서, 북텍사스에 기반을 둔 아메리칸 항공과 사우스웨스트 항공사도 자금 압박에서 일단 한 숨을 돌릴 수있을 … 더보기

덴튼 장애인 지원 생활센터에서만 하루 집단 감염 '31건 발생'

그동안 집단 감염의 위험성이 경고돼 왔던 ,덴튼 카운티내 장애인 지원 주립 생활센터에서 결국 집단 감염 사례가 보고 됐습니다. 덴튼 카운티의 앤디 이드 판사는 어제(27일, 금)"… 더보기

[속보] 미 하원, 2조 달러 코로나 19 경기부양책 통과

연방 하원이 조금 전(27일, 금) 2조 2천억 달러 규모의 경기 부양안을 승인했습니다. 상원에 이어 미 하원이미 역사상 최대 규모의 경기 부양 법안을구두투표를 통해방금전통과시켰다… 더보기

팩스톤 검찰총장, "의료 물품 폭리 용납 못해"... 불법 바가지 요금행태와의 '전면전'선포

켄팩스톤(KenPaxton)텍사스(Texas)주검찰총장이 온라인경매를통해 일반보건용제품들을 정상가격보다 터무니없이 높은값에판매해 온 휴스턴(Houston) 지역 경매업체옥션언리미티… 더보기

포트워스 시, 공중 보건 비상사태 기한 4월 7일까지 '연장'

포트워스(FortWorth)시의회가 공중보건비상사태선포기한을다음달(4월)7일까지연장하는안을 승인됐습니다.코로나19확산방지를위한사회적거리두기실천을위해시의원들은 각자의자택에서 온라인방… 더보기

온라인 상거래 "불법인가"... 도마위에 올라

달라스 시와카운티(DallasCounty)의고강도사회적거리두기조치인 가정 대피행정명령, 쉘터인플래이스(shelter-in-place) 가 시행중인가운데,포장,배송을이용하는온라인상거… 더보기

자택 대피령 단속관련 민원 줄이어...경찰 "불신 검문 하지 않는다"해명

북텍사스(NorthTexas)전역에발령된자택대피령(shelterathome)을단속하는경찰들에 대한 불만과민원이이어지고있는것으로전해졌습니다.행정명령에따르면의료행위,식료품구입을위한필요… 더보기